|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나를 돌아보기

http://kishe.com/kuyokj/13399

개설일(2011-11-08)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수도원에서 오는 길이다.항상 우리모임에서는 혼자임을 절실하게 느낀다.

모두들 부부간이고 싫어도 오랜시간을 지내다보니 서로를 위하게 되고

우리종교에서는 가장 가까운 옆사람을 존경하도록 배우니 그리 할려고 노력하고

애쓰니 그리 되는 모양이다. 그런걸로 싸우고 어쩌고 해도 둘이 좋은 사회를 배우는거다.


그런데 쎄바스찬 부부는 매일 같은 시간을 보내도 싫지 않단다.

그런걸로 나는 혼자이지만 무리없이 사는게 아닌 즐기며 사는걸 깨우쳐야 한다.

레지나가 연희삼거리에서 집에 가는데 15분쯤 걸린단다 날위해 그만큼 희생하는거다.


////////////////////////////////////////////////////////////////////////////////////

요실금에 대해 알아봤는데 될수 있으면 빨리 치료해야 한다고 하는데

나는 이렇게 미적미적한게 오래니 걱정이고 지금이라도 가봐야 하는데 가기 싫다.

어쩌면 좋을지 생각만 하고 자꾸 미룬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아름다운생
  • 댓글 : 0
  • 조회 : 3
  • 2019-05-14 11:28:59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