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투병중인 형수

-이젠,항암주사 맞았고, 방사선 치료를 한단다.12월 부터지.형으로 부터의 폐암을 치료중인 형수의 근황을 듣는다.

무슨 악연일까.제수도 그렇게 건강하던 사람이 갑자기 그 병으로 결국 저 세상으로 떠나더니 형수도  그 병으로 치료중.<폐암>은 누가 보아도 얼굴에 혈색이며 식욕도 좋은데..그 결과를 모른다.

요즘,왜 그렇게 폐암환자가 많을까.여자가 흡연을 하는것도 아닌데....식당을 오랫동안 운영하면서 음식조리할때 드리켰을 연기.그게 주원인이란 애기다.조리시에 자연스럽게 흡인하는 연기.그게 얼마나 나쁜지 ....

형수의 병으로 형의 얼굴이 형편없어 보였다.친척들관 먼 사이이지만, 형은 바로 평생반려니까 그럴테지.병마를 이겨내고 가쁜히 일어날지,,,얼마나 더 시달릴지 모른다.암은,완쾌한거 같다가도 갑자기 악화되어 죽음으로 이어진 경우를자주 보았으니...<삶과죽음>의 경계가 문턱사이같이 가깝다.

위문가서 손이라도 잡아주고 위로해 주고 싶어도..갈수 없다.가는것을 곁에 있어주는것을 불편한 형수.피한다.손을 내밀고 싶어도 그럴수 없다.이미 먼 강을 건너와 버린거 같다.

자기 큰 형님과 죽음의 순간까지도 오해를 풀지 못하고 이별한 ㅊ -왜 그렇게 자존심을 세웠는지 몰라, 당신이 뭔데.??그렇게 허무하게 갈거면서...하던 ㅊ의 하소연.떠나면 모든게 끝인데.....

형수와는,전날의 모습으로 마음으로 다가설수 없을거 같다.이미 시댁식구와는 먼 나라사람처럼 지냈으니...-누가 손을 내밀어야 할까.-누가 이 지경으로 끌고 왔는가.스스로 판단했음 좋은데.......그나 저나 형님을 위해 나앗음 좋겠다.형님을 위해...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19-12-01 09:14:23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